부동산 어플 장단점

부동산 어플 장단점


만약, 주변에 조언을 받을 수 있는 전문가나 부동산 관련업 종사자가 있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아제 막 독립을 꿈꾸고 사회 초년생으로 시작하는 하는 사람들에게 이사란 그 무엇보다 쉽지않고 고민이 되는 요인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보통 지방권은 보증금 가격이 높지 않은 반면, 서울의 경우 최소 1천만원 부터 보증금이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목돈이 들어가는 경우,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세심하게 알아보고 자신에게 올바른 좋은 집을 구하여야만 합니다. 얼마전, 뉴스에 떠들썩 했던 전세 사기 등을 봤을때, 이러한, 요소들이 더욱더 부각되고 중요해 지는 분위기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거주지를 구하기 앞서 그 어느때 보다도, 확실하게 알아봐야 할 것입니다.

다방

부동산 어플 이용 추이

어플로 부동산 서비스를 이용한 국내 인구는 1,169만명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PC 대비 Mobile 사용자수가 소폭 높게 확인되었는데, 이는 최근 어플로 실거주자의 후기나 매물 관련 피드 등을 입체적으로 제공하고 국토교통부에서 실거래가 정보를 불러오는 등 매수자의 니즈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면서 고객을 빠르게 유입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 정보를 탐색한 사용자는 남녀 모두 40대가 15%, 12%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였으며 30대와 50대가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부동산 서비스 시장 내 Mobile 인구수 추이를 살펴본 결과, 봄 가을 이사 성수기 직전 주거를 찾는 수요에 의해 1~2월, 7~8월에 고객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하지만 다방과 같은 어플의 단점으로는 허위 매물의 오남용 입니다. 허위 매물의 유형은 크게 두가지로 분류됩니다. 첫번째는 실 거래 가능 매물 없는 경우가 대표적으라 할 수 있으며, 방문 혹은 계약시,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의 게시물과는 확연히 다른 컨디션과 많은 차이점이 나는 경우를 들 수 있습니다. 어플의 게시물의 사진으로는 굉장히 넓어 보였는데, 실제로는 터무니 없이 작은 조건이라던지, 게시물 상에서 제공한다고 하였던 옵션 사항들이 실제로는 사정에 의해 받을 수 없는 일들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듯 어플에서 확인했던 내용과 조건 사항이 맞는지 사전에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며, 옵션과 같은 요소도 꼼꼼하게 체크하는 원칙을 갖어야 할 것입니다.

보통 보증금 시세가 저렴할 수록 임차 진행자가가 사기라고 생각을 별로 안하기 떄문에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중개 수수료를 아끼려다가 몇 배 이상의 보증금을 사기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 심각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로의 신뢰를 위해 인근 부동산 대필료를 지불해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필은 법률적으로 중개 행위가 아니며, 대필료도 중개 수수료라고 볼 수가 없습니다. 법적으로는 보장 못 받거나 틀어지게 될 경우도 많기 때문에 가급적 이와 같은 형태의 거래는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하여, 최근 우리는 ‘다방’과 같은 어플을 통해, 부동산 중개 업자가 올린 매물을 보고 그에 합당한 중개인을 통해 거래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입니다.

이와 함께 2021년 30~40대에서는 전년도 전 연령대에서 1위를 차지한 ‘다방’을 ‘호갱노노’가 제치는 양상이 관찰되었습니다. 이는 2020년 들어 도심권을 중심으로 주택 가격이 다시 한번 크게 상승하고 젊은 나이층의 주택 매수가 증가하였다는 뉴스를 뒷받침하는 결과로, 부동산 탐색에 대한 젊은 나이층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부동산 서비스 활용 목적이 확대되고 부동산 커뮤니티, 메신저 오픈 채팅, 유튜브 미디어 등 온라인을 통해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진 상황 속에서, 프롭테크 진출 사업자는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시장의 니즈에 주목하고 보다 역동적인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나가야 할 것입니다.